부산시, 「한 집에 한 사람 코로나19 검사받기」 범시민 운동 펼친다

- 코로나19 극복!! 소중한 사람을 위해 확실한 행동을 해주세요!! -

가 -가 +

[행정법률신문=박소연 기자]
기사입력 2021-01-20 [17:29]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코로나19확산 방지와 극복을 위해 「한 집에 한 사람 검사받기」 범시민 운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부산은 지난 11월 중순부터 시작된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정점을 찍고 최근 들어 서서히 감소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재확산의 위험이 크다. 특히 최근에는 집단시설 감염사례는 줄어들고 있지만, 가족, 지인, 직장 동료 등으로부터의 개인 간 감염 전파가 전체 확진자의 45.8%를 차지할 만큼 감염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시는 이를 막지 못하면 또 다른 위험에 직면하게 될 수 있으므로 선제 검사 확대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러한 범시민 운동을 진행한다. 주거와 생계를 같이 하는 가구라면 구성원 중 1인이 대표로 검사를 받아 가족 간 감염 여부를 사전에 확인해 더 큰 감염 확산을 미리 방지하자는 취지다.

 

부산시가 추진하는 ‘한집에 한사람 검사받기’는 ▲오는 설 명절 연휴가 끝나는 2월 14일까지 ▲지역 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부산시민 누구나 익명과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특히, 한 집에서 사회활동이 많은 분이 검사를 받으면 된다.

 

한편 지난해 12월 21일부터 운영하여 숨은 확진자를 찾아냈다는 평가를 받는 부산지역 임시선별검사소 15곳 중 일부는 원래 계획대로 이달 24일까지 운영하고, 이 중 연제구 시청 녹음광장, 부산진구 놀이마루, 동구 부산역, 기장군 등 5곳의 검사소는 다음 달 14일까지 연장 운영한다. 부산시는 그 외 지역도 검사소 연장 운영을 자치구와 협의하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파고를 시민들의 힘으로 넘어가고 있지만, 여전히 재확산 위험이 크다. 특히, 최근 감염 양상이 가족과 지인 간 전파가 급증하는 상황이므로 방역당국은 물론, 모든 시민이 함께 더 긴장감을 높여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며, “이를 위한 가장 효과적이고 쉬운 방법은 바로 시민들의 자발적 선제 검사 참여이며, 내 가족과 소중한 사람을 위해서라도 ‘한 집에 한 사람’만큼은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아 검사받으시는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행정법률신문=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행정법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