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원회-병무청, “군 대체복무 취소 시 전체 근무기간 중 실제 복무한 비율만큼 인정토록 제도개선”

현행 복무한 기간 1/4만 인정하던 방식 개선

가 -가 +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기사입력 2020-09-23 [21:13]

▲ 현행 복무한 기간 1/4만 인정하던 방식 개선     ©행정법률신문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병역지정업체나 전문연구기관, 선박 등에서 일정기간 의무 복무를 하면서 병역의무를 이행하는 산업기능요원과 전문연구요원, 승선근무예비역의 복무기간 산정 방식 개선과 산업기능요원 편입 지연 단축 등 산업지원 병역의무자의 권익이 증진될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와 병무청(청장, 모종화)은 산업지원 분야에서 의무 복무하는 산업기능요원과 전문연구요원, 승선근무예비역 등이 법령에 정한 사유로 병역의무자 편입이 취소되면 기존 복무기간의 1/4계산하던 방식을 전체 근무기간 중 실제 복무한 비율만큼 인정하도록 개선한다.

 

또 병역지정업체 취업 후 100일 이내에 병역의무자로 편입되도록 하는 내용으로 산업지원 병역의무자 권익보호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국민권익위가 국민신문고 등에 접수되는 빈발민원을 분석해 합리적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해 병무청에 개선을 권고했고, 병무청이 적극 개선방안을 이행하는 등 양 기관의 협업을 통해 이루어졌다.

 

현재 병역법에는 군복무 대신 일정기간을 기간산업체연구기관해운업체에서 산업기능요원(현역 대상자 34개월, 사회복무요원 대상자 23개월), 전문연구요원(36개월), 승선근무예비역(36개월) 등으로 복무하면 병역의무를 이행한 것으로 인정하는 산업지원 병역의무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병역법이 정한 업체의 폐업이나 본인의 퇴직, 관련 면허취소 등의 사유가 발생하면 편입이 취소돼 남은 복무기간을 현역, 또는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해야 한다. 이 때 지금까지 복무한 기간1/4만 인정해 불합리하다는 고충민원이 많이 제기되었다.

 

공중보건의사공익법무관 등 다른 보충역의 경우 기존 복무기간을 실제 근무한 비율만큼 인정 받고 있는 것을 볼 때 형평성에 맞지 않다는 점이 지적돼 왔다. 이에 따라 국민권익위는 산업지원 병역의무자의 편입취소 시 잔여복무기간 산정방식을 타 보충역과 형평성에 맞도록 전체 복무기간 중 실제 복무기간 비율로 산정하도록 했다.

 

또한 현역병 입영 대상자인 산업지원 병역의무자가 6개월 미만의 복무기간이 남은 채 편입이 취소되면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가능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산업기능요원으로 병역의무자가 되기 위해서는 먼저 병역지정업체에 근무하고 있어야 하는데, 병역지정업체에 채용된 후 병역의무자로 편입되기까지는 기간을 기존 최대 6개월에서 ‘100이내에 마치는 것으로 개선했다.

 

이는 병역지정업체에서 수습기간을 통해 대상자의 자질을 검증한다편입 절차를 합리적인 이유 없이 계속 연장하면서 민원이 지속되고 부당노동행위 신고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병무청은 국민권익위의 제도개선 권고를 적극 수용하여, 내년 하반기까지 관련 법령을 개정하고, 상반기에는 병역의무자 복무지침 및 매뉴얼 정비 등을 통해 산업지원분야의 병무의무자들이 겪는 불편을 해소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국민권익위는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약 1,500여개 기관을 대상으로 부패를 유발하거나 국민 고충을 초래하는 불합리한 제도에 대해 개선을 권고하고 있다. 2008년 출범 이후 국민권익위는 약 900건의 제도개선을 권고했으며, 제도개선 권고에 대한 기관들의 수용률은 95.2%에 달한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이번 국민권익위의 권고로 연구산업분야에서 복무하는 청년들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청년들이 관심을 갖는 불공정한 사례와 불합리한 법령 및 제도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적극행정의 관점에서 국민 중심의 제도개선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국민권익위와 협업을 통해 산업지원 병역의무자실질적 권익보호를 위한 개선방안을 도출하게 되어 큰 의미가있다고 생각한다.” 면서, “주요 권고사항을 차질 없이 이행해 산업지원 병역의무자들이 안정적으로 복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 라고 말했다.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행정법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