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소액체당금 온라인 및 팩스 청구 근거 마련 임금채권보장법 시행규칙 시행”

체불청산지원 사업주 융자 상환 기간 연장할 수 있는 법적 근거 마련

가 -가 +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기사입력 2020-08-12 [23:07]

▲ 체불청산지원 사업주 융자 상환 기간 연장할 수 있는 법적 근거 마련   ©행정법률신문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소액체당금의 온라인 및 팩스(Fax)청구 근거마련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임금채권보장법시행규칙을 개정하여 8.12. 공포·시행했다고 밝혔다.

소액체당금 제도는 퇴직한 근로자가 임금퇴직금을 받지 못하여 법원의 확정판결 등을 받은 경우에 일정 범위의 체불임금 등에 대해 국가가 사업주를 대신하여 근로자에게 지급하는 제도로서, 2015.7월 제도 도입 이후 현재까지 약 31만 명의 근로자에게 1107억 원을 지급함으로써 근로자의 생활 안정에 기여해왔다.

그동안 소액체당금 청구 시 판결문 및 확정증명원 정본을 필수 제출서류로 규정하여 대면 또는 우편 청구만 가능했으나, 판결문 및 확정증명원 정본 대신 사본제출할 수 있도록 개정하여 온라인이나 팩스 청구 근거를 마련했다. 이번 개정을 통해 체불로 고통받는 근로자들의 편의를 크게 향상시키고, 아울러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하여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시대 도래에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소액체당금을 청구하고자 하는 근로자는 오늘부터 퇴직당시 사업()을 관할하는 근로복지공단 지역본부 복지사업부 또는 지사 경영복지부에 팩스로 관련 서류를 제출할 수 있으며, 온라인 접수는 전산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는 2020.8.24.부터 가능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개정으로 체불청산지원 사업주 융자사업의 융자 상환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법적 근거도 마련했다.

천재지변, 고용사정의 급격한 악화 등으로 부득이하게 분할 상환 기간연장의 필요성이 인정되는 경우에 정부가 체불청산지원 사업주 융자의 상환 기간을 최1년의 범위에서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이로써 코로나19뿐만 아니라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재난 상황에서 융자를 받은 사업주들의 경제적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대환 근로기준정책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체불 근로자와 사업주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이번 시행규칙 개정으로  체불 근로자사업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하면서 앞으로도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경제상황을 면밀히 살펴 체불 근로자들의 편의 증진, 사업주들의 부담 완화를 위한 방안을 계속 찾아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행정법률신문=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행정법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