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307호 이선균 vs. 309호 정려원, 본격 수사 경쟁 불붙나?!

가 -가 +

[행정법률신문=우지영 기자]
기사입력 2020-01-21 [15:17]

 

‘검사내전’의 영원한 앙숙, 이선균과 정려원이 수사관 백현주와 안창환까지 동원해 수사 경쟁에 본격적으로불을 붙였다.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연출 이태곤, 크리에이터 박연선, 극본 이현, 서자연, 제작 에스피스, 총 16부작)에서 하나부터 열까지 대립하며 앙숙이란 무엇인가를 몸소 보여주고 있는 이선웅(이선균)과 차명주(정려원). 오늘(21일) 밤, 두 검사가 같은 사건을 두고 수사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공개된 스틸컷에 각자의 수사관까지 동원한 307호 검사실과 309호 검사실 식구들의 모습이 포착된 것.

 

307호 선웅의 검사실을 지키는 30년 차 터줏대감 장만옥(백현주)은 실무에선 검사들도 한 수 접고 들어간다는 전문성과 행동력을 갖춘 ‘만렙 수사관’이다. 필요에 따라 때로는 살갑게, 때로는 카리스마 있게 참고인을 구슬리는 것. 그뿐만 아니라 전임 총장과도 “오빠”, “동생”하는 사이로 그 인맥의 끝을 궁금케 한다. 만옥 못지않은 유능함을 발휘 중인 이정환(안창환) 수사관은 309호 전담 수사관으로, 현재는 명주와 손발을 맞추고 있다. ‘산도박장 사건’ 때도 불편한 정장을 입고 엉거주춤하던 검사들 대신 능숙하게 현장 지휘력을 발휘했고, 도박꾼들을 일망타진하는데 큰 몫을 했다.

 

이처럼 유능한 수사관들과 호흡을 맞추는선웅과 명주가 오늘(21)일 밤 다시 한번 한 사건을 두고 맞붙는다.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각각 협력 중인 만옥과 선웅, 그리고 정환과 명주가 포착됐다. 심각한 표정으로 무언가 의논 중인가 하면, 사건 현장으로 추측되는 곳에 출동해 누군가를 주시하고 있는 바. 과연 이들을 이토록 진지하게 만든 사건은 무엇이며, 선웅과 명주의 새로운 전생, 그 승자는 누가 될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제작진은 “오늘(21일), 선웅과 명주가 또다시 전쟁을 시작한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스케일(?)의 이번 사건은 두 사람 모두를 고민에 빠트릴 예정. 또한, 이는 진영지청에도 커다란 바람을 몰고 온 것”이라고 귀띔하며, “선웅과 명주의 끝나지 않은 전쟁을 비롯해 형사2부 검사들의 남은 이야기에도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검사내전’ 제10회, 오늘(21일) 화요일 밤 9시 30분 JTBC 방송.

 

사진제공 = 에스피스

[행정법률신문=우지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행정법률신문. All rights reserved.